38세 유부女, 7세 딸이 19禁 영화 '은교'에 나온 대사를 하자 '경악' 

어제(9월 23일) 일등신문 조선일보의 톱뉴스다. 


도대체 저기서 38세 유부녀는 왜 나오고 은교는 왜 나오는 걸까... 

기사를 보면 답이 나올까? 

나온다. 


여자 아이가 '헐'이라고 했다는 게 저 유부녀와 은교와 경악을 조합한 제목을 만든 이유란다. 

헐.. 


나는 '헐'이라는 말이 영화 은교에 나오는 19금 단어라는 걸 첨 알았다 -_ 

그래도 명색이 사회의 공기라는 언론이 

이래도 되는 걸까.. 



나쁜 쉐리들 같으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