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 소매상' 유시민이 돌아왔다. 이번에는 '제16, 17대 국회의원',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대한민국 헌법[각주:1]을 들고서다. 정치의 계절이 멀지 않았다는 의미일 터다.


유시민

지식소매상 유시민과 정치인 유시민 사이


그런데, 역시 유시민이다. “진보정당, 죄인이 미운 나머지 촛불까지 외면하진 말라”
말장난부터 시작한다.
 

유 전 장관은 자신의 비판에 대한 진보정당의 반발과 관련 “깜깜한 어둠 속에서는 죄 많은 사람이 손에 든 촛불이라도 때로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죄인이 미운 나머지 촛불까지 외면해버린다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 http://www.dailyseop.com/section/article_view.aspx?at_id=98505 (이하 동일)


유시민 전 장관이 그가 새롭게 펴낸 책, 후불제 민주주의에서 하고 있다는 말이다. 재밌다.

도대체 선한 사람들은 다 어디 가서 뒈지고 없길래, 저 깜깜한 어둠 속에서 하필이면 저 죄 많은 넘이 촛불을 들고 있어야 했을까? - 지금 무슨 영화 찍냐?

죄 많은 사람이 들고 있는 촛불이 도움이 될 수 없는 것은, 그래서 외면하는 것은 죄인이 미워서가 아니라, 그 넘이 언제 촛불 가지고 장난 칠 줄 모르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차라리 깜깜한 데 있는 길을 택하는 게 더 낫다. 아니면 내가 켜거나. 안타까워 할 일이 아니라는 뜻이다.

게다가 촛불의 효용은 그리 오래 가는 게 아니다. 외면하는 정도에서 그칠 게 아니라 죄인이 든 촛불을 아예 끄고 어둠에 익숙해지는 게 더 나을 수도 있다. 나은 정도를 넘어 더 근본적인 대책일 수도 있다. - 비유로 흥한 넘 비유로 망하는 법이다.

버뜨! 여기서 그친다면 당근 유시민이 아니다. 새겨야 할 말도 했다.
 

유 전 장관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등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소위 ‘진보적 정책정당’은 이념적 편협함과 경직성이라는 비슷한 질병을 앓고 있다”며 “당 안팎에서 경쟁하는 정치세력에 대한 도덕적 비난의 과격함과 자기성찰의 부족이 마치 이념적 투철함의 발로인 것처럼 통용되는 한, 진보 정당이 국민 속에 뿌리내리기는 앞으로도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는 “민노당은 열린우리당과 참여정부를 ‘신자유주의 세력’ 또는 ‘짝퉁 진보’라고 공격했다”며 “그 ‘짝퉁’이 ‘짝퉁’임을 폭로하면 ‘명품 진보’ 민노당의 대중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생각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고 진보진영 전체의 지지율 동반 하락 현상을 지적했다.
유 전 장관은 “진보 정당이 국민 속에 뿌리내리려면 무엇보다 먼저 가까운 이웃을 친구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진보 정당들은, 내부에서는 많은 성찰과 자기비판을 하는지 몰라도, 밖에서 보기에는 외부의 비판에 대해서 귀를 닫은 정당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이는 지나치게 현상만에 주목한 결과다. 중요한 사실이 간과되어 있다. 유시민이 말한 '진보 정당'은 '이른바 진보' 정당, 곧 '자칭 진보' 정당일 뿐이다.

이거 모를 리 없는 유시민이다. 그런데, 왜 이러실까?

간단하다. 이번에는 진보 정당이 이용해먹을만하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지난 번에는 노무현과 개혁당이 이용할 가치가 있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헛소리라고? 그렇다면 당신은 아직 '순진한'이다.


그는 “인기 없는 대통령의 예상치 못한 제안들은 거의 언제나 엄청난 정치적 역풍을 일으켰다”면서 “그러나 모두 대통령의 의도 자체를 의심하고 비난하는 상황에서 나까지 공개적으로 그런 말을 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대통령과 함께 비판의 소나기를 맞는 쪽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노무현의 괴벨스'라는 표현에 걸맞는 발언이다. 잘 못 한 거면 대통령 할애비라도 잘 못 한 거지, 차마 자신만은 반대 의견을 피력할 수 없었다니 이건 또 무슨 헷소린지 모르겠다. 소나기가 오리라는 것 뻔히 알고 있었다면서 일부러 쫓아가 소나기를 맞고 자빠졌을 이유는 없는 일이겠기에 하는 말이다.

- 그렇게 할 일이 없었나? 소나기 맞는 놀이나 하고 있을만큼?

그러나 역시 유시민이다. 소나기를 함께 맞아주는 데는 이유가 있다. 유시민이 괴벨스와 다른 것은 유시민은 소나기 정도는 기꺼이 맞아줄 수 있지만, 결코 노무현과 함께 죽지는 않는다는 점에서다.

유시민은 '괴벨스의 길'에서 이렇게 빠져나간다.
 

유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이 임기가 거의 다 끝나가던 무렵 “유 장관, 일부러 그러려고 했던 적은 없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계몽주의에 빠지는 오류를 저질렀던 것 같아”라고 토로했다고 소개했다


멋지다. 저 계몽주의에의 오류는 그러니까 노무현의 문제였던 셈이다. 만쉐이~



유시민의 후불제 민주주의

유시민의 후불제 민주주의

 


 

<덧붙이는글> 이 글은 유시민의 책을 소개하는 기사(광고)를 보면서 언듯 떠오른 생각을 적은 인상비평입니다. 이 글에서 애써 논리 찾고 할 필요 없다는 뜻입니다.
그나저나, 이 책을 사봐야 하는 건지 말아야 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주문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아마 오늘 밤이 고비지 않을까싶습니다.  ^^
 
  1. 후불제 민주주의 : 유시민의 헌법 에세이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rmalog.com BlogIcon 무한 2009.03.11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소매상' 멋진 단어 입니다.
    역시 정치계 분들이 큰차 타고 다니고 수건에 이름 새기고 할 때부터
    대한민국 힙합계의 역사는 그분들에게 달려있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이었던 것 같습니다.

    2pac이 울고가겠군요.

  2. 조경 2009.03.11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말씀은 유시민이 단지 노무현을 이용해먹었단 건가요? 대체 뭘 근거로? 어떤 주장에 대한 비판은 그 주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유시민의 견해를 신봉하진 않치만, 그의 정치적 스탠스를 지지하는 편인데, 이 사람의 주장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때론 얼핏 이해가지 않는 것도 그가 왜 그러한 주장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이해가 될 경우가 많았으며, 더욱이 그러한 그의 주장에는 꽤 일관성도 있습니다. 제가 보기엔 님께서는 유시민이 왜 저런 애기를 하는지에 대한 이해가 기본적으로 부족한거 같습니다. 한 예로 들면...

    "모두 대통령의 의도 자체를 의심하고 비난하는 상황에서 나까지 공개적으로 그런 말을 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대통령과 함께 비판의 소나기를 맞는 쪽을 선택했다."

    님은 유시민이 왜 저런 소리를 하는지 이해가지 않는다고 했는데요.

    이 말은 유시민은 기본적으로 노무현과 정치적 신념과 가치를 공유하는 정치적 동지로서, 세상이 모두 노무현을 욕하는 상황에서 자신마져 비록 더러 노무현과 견해를 달리하거나 노무현이 하는 짓이 맘에 안들더라도 그것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보단 대통령과 함께 비판의 소나기를 맞는 쪽을 선택했다는 겁니다. 노무현이 봉하에서 퇴임식행사할때 유시민에 대해 이런 애기를 했죠. 평소 유시민도 노무현자신에게 불만이 그렇게 많아 이런 저런 고언을 많이 한다구요. 하지만, 유시민은 그것을 "공개적으로" 하지 않았습니다. 유시민은 참여정부시절에도 자신은 노무현을 비판할 것이 있으면 뒤에서 조용히 이메일 등으로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독재시대에는 최고권력자를 비판하는 것이 충신의 전형이었겠지만, 요즘같이 개나 소나 다 최고권력자를 자유롭게 욕할 수 있는 자유가 주어진 다원주의사회에선 집권당 국회의원이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판한다는 것은 충신이 아니라 오히려 기회주의적인 행태일 수도 있다는 걸 아실겁니다.

    참여정부가 끝난 지금에야 유시민은 참여정부에 대해 조용히 자성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애당초 고립된 소수세력으로서 수많은 부당한 비판에 직면하면서 경직된 태도를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자신도 모르게 계몽주의로 흐른 면이 있다는 점을 애기한 것이죠.

    유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이 임기가 거의 다 끝나가던 무렵 “유 장관, 일부러 그러려고 했던 적은 없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계몽주의에 빠지는 오류를 저질렀던 것 같아”라고 토로했다고 소개했다.

    이처럼 노무현의 말을 직접 인용한 것은 유시민이 직접 그러한 애기을 했다면 님처럼 노무현에 대한 배신론 등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 킬 수 있기 때문일 겁니다. 제가 보기엔 유시민은 노무현을 버리지도 않았고 버릴 수도 없습니다. 이 사람의 주장이 때론 타당치 않다고 느낄 때도 있지만, 제 생각에 매우 우직하고 솔직한 사람이란 점은 노무현과 마찬가지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님은 괴벨스와 달리 노무현과 함께 죽지 않는다고 하였지만, 그는 참여정부의 처음부터 끝까지 그리고 참여정부와 노무현이 가장 잘나갈때도 가장 못나갈때도 언제나 노무현과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지금도 정치적 가치추구에 있어서 노무현과 다르지 않다는 걸 노무현 퇴임이후의 그의 행보를 보아도 아실겁니다. 그런데 어떻게 노무현과 함께 죽지 않았다는 비판을 할 수 있는지 궁금하군요. 그게 과연 균형잡힌 시각일까요?

  3. Favicon of http://hoidooly.tistory.com BlogIcon hoidooly 2009.03.12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이 필요없죠. 일단 반대. ㅋㅋㅋ

    http://offree.net/entry/MP-Blogger

  4. 지나다가 2009.03.12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하민혁씨의 최근 양대 떡밥 *
    ----
    "
    1. MBC
    2. 노무현와 친구들
    "


    * 댓글에 대한 반응 매커니즘 *
    ----
    1. 포스팅 호응 댓글
    -오 감사 감사.
    -역시 그렇게 생각하시는군요.
    -걔들 (혹은 그것) 문제가 있어요.
    -등등

    2. 포스팅 반론 댓글
    -님 공부하셈
    -님(혹은 너) 이 놀 곳이 아님. 꺼지셈
    -당신이 무슨 말하는지 모르음.
    -나중에 자세히 쓸테니 보셈.
    -등등

    ----
    하민혁씨 글이 더이상 메타블로그에 노출되지 않기를 희망합니다.

    • 지나다가 2009.03.12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메타 블로그 피딩을 이제 안한다는 소린가요 아니면 계속 한다는 건가요?

    • 지나다가 2009.03.12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께서 자주하시는 표현에 따르면 단순히 제 개인 의견일 뿐인데 왜 열내고 그러세요? 그리고 잠잖지 못하게 니가 뭡니까 니가,

      "
      <덧> 메타블로그에 더 이상 노출되지 않기를 바라는 그 마음 익히 알겠습니다. 이런 상황이 나오는 시기를 대략 100일쯤 전후로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약간 빠른 반응입니다. 최근 들어 살짝 오버하는 바람에 완급 조절에 실패한 때문입니다. 살짝 아쉽기는 하지만 하민혁의 민주통신은 그동안 뿌려둔 떡밥만으로도 이제 메타블로그에 크게 의존함이 없이 갈 수 있을 겁니다. 님의 희망이 이루어진 셈이니 오늘 밤은 푹 쉬셔도 좋겠습니다.
      "

      여기서 님이 그러셨잖아요. 메타블로그에 크게 의존하지 않고 갈 수 있을 것 같다면서요? 그러면 피딩 안한다 소리로 들리지 않겠어요? 저는 확인한 것 뿐이고요.

      님이 여기서 무슨 뻘소리를 하시던 님의 마음이지만, 메타 블로그에 노출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 또한 제 마음이고 그걸 표현한 것 뿐이에요. 열내지 마세요.

      남들 실컷 낚을 때는 좋다 하시면서 그보다 훨씬 못미치는 왜 이런 소소한 것에 열내시는지 모를 일이네요. 아마추어같이.

      "
      <덧> 아, 중요한 얘길 빼먹었어요.
      지나다가 니가 블로거를 대표한다는 인증서는 꼭 갖고 오세요. 기다리고 있을께.
      "

      제가 왜 증명해야 하죠? 제가 제 입으로 블로거 대표라고 한 적이 있나요? 혹 그렇게 생각하신 것은 하민혁씨의 개인적인 생각인가요? 아니면 어떤 근거가 있는 말인가요?

    • 지나다가 2009.03.12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시던지요.

  5. 핫돌이 2009.03.12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여기가 넷또라이로 유명한 하민혁의 블로그구나
    글 올리는거 보니 정말 또라이 맞네

  6. Favicon of http://nirvanana.com BlogIcon 너바나나 2009.03.12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이는 아직도 진보정당을 이용해 묵을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나 보죠? 예전에 그리 앵벌이 짓하고 아직 이자는 커녕 원금도 안 갚고 있는 것으로 아는디 사골 우려내듯 쪽쪽 다 빼묵을려고 하는지. 얼쩡 거리지 말고 진보정당쪽으로 넘어 오던가 아님 걍 본인 일이나 잘 했으면 하구만요.

  7. Favicon of http://missile1.tistory.com BlogIcon missile1 2009.03.14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이글 반델세~ By 열혈 유시민 빠돌

    유시민이 독한 지역주의라...


    노무현도 독한 지역주의자라고 생각하실듯.



    유시민이 지역주의자면 누가 지역주의에 대항하는 사람인지 모르겠네요
    민주당 지지자이신가?

    개혁당 타이틀 수성 매치에 그렇게 열광하신 분이신지라.
    유시민에 대한 증오심이야
    예전부터 메타 블로그에 널리 퍼졌건만..

    뭐 여전하시군요 ^^;


    하여튼 님의 의견엔 반댈세~
    그래도 리플은 씁니당

  8. Favicon of http://missile1.tistory.com BlogIcon missile1 2009.03.25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의 지역주의적 발언은 지난 97년 대산 당시 그가 '게임의 법칙'에서 김대중 대통령 필패론을 주장하는 데서 출발합니다.

    이후 유시민은 늘 민주당을 지역주의 정당으로 몰지 못해서 안달인 모습이었습니다.

    이같은 반감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구요. 이걸 부정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만.

    --> 쩝 저는 1. 민주당은 여전히 지역주의 정당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 뭐 열혈 유빠니까요.)

    2. 그 당시의 김대중 필패론은 솔직히 타당한 이야기이기도 했으니까요
    김대중의 정치적 능력 + 충청도 지역주의 + 전라도 지역주의가 경상도 지역주의를
    역포위해 이긴것은 사실 아닌지요? 그나마 간신히..
    유시민이 주장한것은 김대중이 나오면 패하기 때문에 좀더 참신한 사람이 나와야 된다였지
    김대중이 몹쓸인간이다 라고 주장한건 아닙니다만 .. 제 기억으로는..
    선거전략에 대한 견해차를 강력히 주장한 것만으로 호남 차별론자라고는 말하면 안됩니다.
    당시에 저 역시도 김대중 아니면 이회창을 이길수 있는
    사람이 없어보였긴 했지만 말입니다.

    3. 중대선거구제에 빅딜을 감행했던 노무현 정권의 기본 정신을 깡그리 말아먹은
    당시 열린우리당 당권파 - 즉 현재 민주당의 주류 들이 정확히 왜
    중대선거구제 빅딜을 반대했는지 본다면

    현재의 민주당이 "지역주의 정당이 아니다"라고 떳떳하게 말할수 있는지?

    이게 한평생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적지로 뛰어든 노무현과 그 졸개?
    유시민 .. 그리고 그들의 열렬한 빠들이 보기에 반감을 안가질래야 안가질수 있을지..

    경상도의 한나라당이 가지는 공고한 기득권처럼
    전라도의 민주당이 가지는 기득권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하시는지?

    지역주의의 해소를 위해서는 누가 먼저 그 기득권을 포기해야는지 답이 보이는데요
    전라도 사람인지라 억울하기는 하지만 그 기득권 먼저 포기해야 하는건 민주당이 맞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씨알도 안먹힙니다.

    거기다 더해서 일단은 노무현과 유시민은 적지에서 장렬히 전사했기때문에
    그런 말 할 위치는 된다고 보는데요?

    최소한 정동영처럼 안전빵에 목숨거는 사람은 아니니까.

    일단은 이러한 점에서 하민혁님과의 견해차가 나는군요.
    뭐 요즘 여러곳에서의 맹공에 공사다망하시겠지만...
    저와의 이견은 이러한 점이 있네요.
    거기다가 상대방의 의견을 듣기는 해도 서로 인정하지 않는 주장을 하고 있는지라..

    중요한건 이글을 보고 남들이 어떤 글이 더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가가 중요하겠죠

    일단 전 " 유시민. 노무현 빠"로 말씀드리는 것이니.
    빠돌이의 글임을 인지하시고
    바꿀수 없는 부분이 있다는것도 생각하셔야 될겁니다.

    제가 아무리 립흘을 달아도
    의견교환은 가능해도 하민혁 생각을 강요할 수는 없듯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