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만은 '역설'이란 말을 참 좋아한다. '마스터 베이션'도 좋아한다. 껍뻑 하면 역설을 찾고 껍뻑 하면 마스터베이션이다. "신문법의 역설" 이라는 이 칼럼도 예외가 아니다. 바로 어제 옮긴 글에서는 '마스터베이션'이더니 이 칼럼에서는 또 예의 그 지겨운 '역설' 타령이다.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자기들의 발등을 찍고 있는 동아ㆍ조선의 미욱함을 탓하기에 앞서 그간 한국 신문 산업이 ‘온실 속의 화초’처럼 보호돼 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다.
신문법은 바로 그런 보호주의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는 법이다. 동아ㆍ조선은 신문 산업 전체의 안위는 전혀 생각하지 않은 채 우물 안 개구리처럼 신문법이 우물 안 자기 밥그릇에 미칠 영향에만 집착하고 있으니, 업계의 리더라고 보기엔 그 작태가 한심하다. 요즘 유행하는 ‘블루 오션’ 전략도 모르는가?


강준만의 말이다. 그런데 내가 보기에는 정작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자기 발등을 찍"으면서 "한심한 작태"를 보이고 있는 것은 동아 조선이 아니라 강준만 자신이다.

강준만 글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강준만 자신의 개인적인 믿음을 일반화한 다음 그것을 자기 주장의 전거로 삼는다는 데 있다. 강준만은 조선 동아를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우물안 개구리'로 보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적고 있다.
 

동아ㆍ조선은 신문법을 비판한 지난 번 세계신문협회 총회를 흐뭇하게 바라보았을지 모르지만, 자기 처지를 먼저 살펴보는 게 좋을 것이다. 서구 유력지들은 방송에서부터 인터넷에 이르기까지 모든 매체를 섭렵하는 ‘종합 미디어 그룹’에 소속된 일원이다.
반면 동아ㆍ조선은 주력 기업이 신문이며 동시에 주간지ㆍ월간지를 내고 출판사업을 겸하는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세계적인 ‘종합 미디어 그룹’의 장단에 놀아나선 안될 처지라는 것이다.
동아ㆍ조선이 청구한 헌법소원의 정신에 충실하자면, 한국도 서구식의 ‘종합 미디어 그룹’을 허용해야 한다. 또 ‘식인 상어’라는 악명을 얻은 루퍼트 머독 같은 세계적인 미디어업계 거물들도 국내에서 마음대로 활개칠 수 있게 해주어야 한다.
동아ㆍ조선은 정녕 이런 사태를 원하는가? 자기들보다 덩치가 수십 배에서 수백 배가 큰 공룡들과 싸워야 하는 상황마저 언론 자유의 이름으로 옹호할 뜻이 있는가?



강준만

미지왕?

미지왕도 이런 미지왕이 없다.

강준만의 사회를 보는 시각은 자주 독한 자신의 아집에 갇혀 있다. 전형적인 우물안 개구리의 시각이고,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도취한 나르시스트의 시각이다. 그러다보니 때로 엉뚱한 자문자답을 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이른바 '자뻑'이다. 이 칼럼이 그런 경우다.

하나만 물어보자.

강준만은 왜 조선 동아가 '종합 미디어 그룹'과의 한판 승부를 두려워한다고 생각하는가? 도대체 어디에 근거하여 조선 동아가 그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믿는 것인가?

당연한 말이지만 이에 대한 강준만의 답이 있을 리가 없다. 강준만이 할 수 있는 말이라고는 기껏

"동아ㆍ조선은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게 전부다. 그러면서도 "그래서 미욱하다는 것이다"고 결론을 내린다.

이걸 용감하다고 해야 하는가 아니면 어거지라고 해야 하는가?  

자주 지적해왔듯이 신문법은 그 취지부터가 잘못되었다. 언론개혁이라는 취지와는 전혀 동떨어진 정치적 맥락에서 기동되고 있는 법이다. 무엇보다도 신문이 '종합미디어'로 나아가려는 것을 금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신문법이다.

강준만은 도대체 지금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것인가?


2005. 06. 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