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중앙일보 메인화면에 걸려 있는 기사 타이틀이다 타이틀만 보면 MBC 김주하 앵커가 현재의 언론노조 파업을 자기 밥그릇 챙기기로 인정하고 있는 듯이 읽힌다 그러나 실제 기사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을 보면 이와는 180도 다른 의미다 곧

김 앵커는 "MBC가 주축이 돼 투쟁에 나선 것에 대해 '자기 밥그릇 챙기는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각도 인정한다"고 운을 떼며 "그러나 만약 우리가 밥그릇을 챙기기 위해 나섰다면 이렇게 당당하게 목소리를 낼 수 없을 것이며, 언론이라는 이름을 걸고 앞에 나서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주장했다.


는 게 기사의 실제 내용이다 사실 이 기사는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은 기사다 연결어구나 마무리어구가 상당히 꼬여 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백한 사실까지는 어찌해볼 수가 없었던 모양이다 '밥그릇 챙기기로 보는 일부 시각이 있다는 건 인정하지만, 그건 아니다' 는 주장까지 숨기고 있지는 못한 듯이 보여서다

미움이 앞서 있는 탓에 쪽 팔리는 짓인 줄을 미처 몰랐던 것일까 중앙일보는 결국 이 제목 비틀기를 통해 기껏 자신들의 불편한 심기와 희망사항을 그대로 드러내는 자승자박의 우만 범하고 말았다 재밌는 일이다

그러나 이 기사에서 더 재밌는 건 따로 있다 바로 이 기사가 속해 있는 섹션이다


중앙일보판 연예가 통신

중앙일보판 연예가통신?



그림에서 보듯이 중앙일보는 이 기사를 '연예' 섹션에 배치해두고 있다 파업 기사가 연예 섹션이라니.. 이게 지금 무슨 연예가 통신 중계하는 것도 아니고 언론노조 파업 관련 기사를 '연예' 섹션에 쑤셔박아두다니..

MBC의 하는 짓이 얼마나 눈엣가시였으면 그리고 얼마나 방송에 진출하고 싶었으면 이렇게까지 할까 싶고 그래서 그 구차함에 살짝 연민의 정이 들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 이면에 똬리를 틀고 있을 지독한 오만과 철면피함이 엿보여 머리를 절로 내젓게 된다

새해다 글자 하나 바뀌는 게 뭐 그리 대수랴 싶기는 하다 그렇지만 그래도 뭔가 새로운 다짐을 하는 데는 또 이만한 계기를 찾기도 쉽지 않을 터 - 새해에는 우리모두 개념들 좀 탑재하고 살았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9.01.04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제목 바꾸셨으면 좋겠네요.. 지금 이포스팅은 중앙일보와 똑같은 행동을 하고 있는겁니다..

  2. Favicon of http://juice.tistory.com BlogIcon juice 2009.01.04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다르고 '어'다르다고 합니다. 아무리 같은 의미를 내포한 글자라 하더라도 그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서 받아 들이는 사람에게는 그 의미가 크게 달라 질 수도 있는 것입니다.

    중앙일보에서 MBC 노조 파업을 '사회'섹션이 아닌 '연예'섹션에 넣은 것은 그저 단순한 행동이 아니라 MBC 노조 파업을 폄훼하려는 의미인 것을 하민혁님도 알고 계실 것입니다. '말 하나 단어 하나가 뭐 어때서?' 반문하실지도 모르겠으나, 말 하나 단어 하나에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가 극과 극을 달리게 되어 있습니다. 지금 쓰진 이 글의 제목도 마찮가지 입니다.

    현재 쓰신 제목은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조중동'식 노조로 받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부 사람은 상당히 기분나쁘게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목 말미에 '하지만...'. '그러나' 라는 단어를 붙여 주었다면 그 의미가 많이 달라지거나 전달하고 하는 의미가 좀더 확실했을 것입니다.
    리카르도님은 이부분을 지적하신 것입니다. 일단 저 또한 글 제목이 '조중동'식 논조로 보입니다. 물론 내용은 많이 다르리라는 생각을 가지고 방문을 했으며, 실제로 하민혁님의 글 내용이 '조중동'식 논조라는 것은 아닙니다. 글 제목은 사람의 첫인상과 같습니다. 제목 하나 때문에 글 내용이 흐려질 수도 있습니다. 앞으로 조금만 신중을 기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3. curio 2009.01.04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엔이 제공한 기사를 제목을 바꿔서 링크했네요. 뉴스엔 기분 나쁘겠는데요. ^^;
    중앙일보하는 짓, 유치하기가 맹박이 청와대 뒷산에서 염불하는 소리와 비등하네요.
    까고 싶으면 지들이 기사 쓰고 이름을 걸던가
    치사하게 인터넷 통신사 기사를 가지고 삽질이나 하고 있으니......
    중앙일보야 니들이 신문이면 '파리가 새다'라고 하면 파리가 기분 나쁠 것 같다.
    똥파리만도 못한 것들.

    •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BlogIcon 하민혁 2009.01.05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는 그것까지는 미처 보질 못했습니다 일러주셔서 고맙습니다 암튼 그렇다면 더 나쁜 넘들이네요 똥파리만도 못한 ^^

  4. ss 2009.01.05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목보고 어이없어서 들어와서 읽은건데...;;

  5.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9.01.08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답답하시군요. 솔직히 까고 말해서,
    이렇게 자극적인 제목으로 사람들 이목을 끌려고 한게 본심 아닙니까?
    이 글의 제목은, 중앙일보의 왜곡 보도 정도가 되겠지만,
    워낙에 왜곡을 많이 하니까 사람들이 그다지 반응을 안할것같고
    그래서 이 제목 그대로 올린게 님의 솔직한 본심이 아닌가요?

    그런 메카니즘 자체가 중앙일보랑 똑같다는 말입니다.
    아직도 모르는척 하실겁니까?
    님 아니더라도 수만명의 사람들이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개개인의 개성이 넘치고 다양한 방식의 글이 올라오지만,
    그 누구에게도 숨길수 없는 사실은 엄연히 존재합니다.

    지금 다시 말하는데, 제목 바꾸시길 바랍니다.

  6. 위에 리카르도 2009.03.24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민혁(하승우)씨랑은 생각이 많이 달라서
    좋아하진 않는다만
    멀쩡한 남의 블로그의 멀쩡한 게시글의 제목을 바꾸라고
    악다구니 치는 건 도저히 웃기고 어이가 없어서
    짧게 댓글 남긴다.
    내용을 '왜곡해서 보여주려는' 제목과
    내용 왜곡은 전혀 없고 '관심을 끌고 싶어하는' 제목
    이게 대체 어떻게, 정말 어떻게 같냐.
    '메카니즘적'으로 같니? 하하하.
    외래어 쓰기 전에 한글부터 제대로 잘 읽고 배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