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김주하 "MBC, 자기 밥그릇 챙기기 인정하지만…"



중앙일보 메인화면에 걸려 있는 기사 타이틀이다 타이틀만 보면 MBC 김주하 앵커가 현재의 언론노조 파업을 자기 밥그릇 챙기기로 인정하고 있는 듯이 읽힌다 그러나 실제 기사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을 보면 이와는 180도 다른 의미다 곧

김 앵커는 "MBC가 주축이 돼 투쟁에 나선 것에 대해 '자기 밥그릇 챙기는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각도 인정한다"고 운을 떼며 "그러나 만약 우리가 밥그릇을 챙기기 위해 나섰다면 이렇게 당당하게 목소리를 낼 수 없을 것이며, 언론이라는 이름을 걸고 앞에 나서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주장했다.


는 게 기사의 실제 내용이다 사실 이 기사는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은 기사다 연결어구나 마무리어구가 상당히 꼬여 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백한 사실까지는 어찌해볼 수가 없었던 모양이다 '밥그릇 챙기기로 보는 일부 시각이 있다는 건 인정하지만, 그건 아니다' 는 주장까지 숨기고 있지는 못한 듯이 보여서다

미움이 앞서 있는 탓에 쪽 팔리는 짓인 줄을 미처 몰랐던 것일까 중앙일보는 결국 이 제목 비틀기를 통해 기껏 자신들의 불편한 심기와 희망사항을 그대로 드러내는 자승자박의 우만 범하고 말았다 재밌는 일이다

그러나 이 기사에서 더 재밌는 건 따로 있다 바로 이 기사가 속해 있는 섹션이다


중앙일보판 연예가 통신

중앙일보판 연예가통신?



그림에서 보듯이 중앙일보는 이 기사를 '연예' 섹션에 배치해두고 있다 파업 기사가 연예 섹션이라니.. 이게 지금 무슨 연예가 통신 중계하는 것도 아니고 언론노조 파업 관련 기사를 '연예' 섹션에 쑤셔박아두다니..

MBC의 하는 짓이 얼마나 눈엣가시였으면 그리고 얼마나 방송에 진출하고 싶었으면 이렇게까지 할까 싶고 그래서 그 구차함에 살짝 연민의 정이 들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 이면에 똬리를 틀고 있을 지독한 오만과 철면피함이 엿보여 머리를 절로 내젓게 된다

새해다 글자 하나 바뀌는 게 뭐 그리 대수랴 싶기는 하다 그렇지만 그래도 뭔가 새로운 다짐을 하는 데는 또 이만한 계기를 찾기도 쉽지 않을 터 - 새해에는 우리모두 개념들 좀 탑재하고 살았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