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선가 다음 메인에 걸리는 글은 '다음이 블로거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내용의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블로거들도 내심 그 선물 받기를 기대한다는 댓글도 여기저기 본 듯싶고.

그런데, 그 선물이 꼭 다음에서 블로거에게로만 가는 건 아닌 모양이다. 그 선물 꾸러미에는 다음이 챙기는 몫도 꽤 담겨 있어뵈기에 하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그림은 이 시각 현재 떠 있는 다음의 메인 화면이다. 메인 허리춤의 '유익한 정보검색' 코너에 이쁜 엉덩이 그림 하나가 걸려 있다. '청바지 리폼했어요'라는 타이틀의 티스토리 블로그 글이다. 아래는 위의 화면을 실제 크기로 잡은 그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뭐가 문제냐고 하실 수 있겠다. 확실히 뭐.. 문제가 있어보이지 않는다. 그림을 클릭하고 블로그로 들어가봐도 마찬가지다. 그냥 청바지를 리폼한 얘기다. 그런데, 거기에 달린 댓글을 읽다보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리폼에 대한 얘기는 간 데 없고 대부분의 댓글이 '하악~하악~' '탁탁탁..' 판이다. -_

'이게 뭐야?' 싶어.. 글이 올라온 날짜를 보니.. 작년 12월이다. 게다가 글도 제 글이 아니라, 펌글이다(저 블로그에 올라온 글 대부분이 펌글이다). 비로소 '아~ 낚였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_

포털이 적당한 낚시질로 유저를 즐겁게(?) 해준다는 건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게다가 다음은 선물 폭탄인가까지 안겨주면서 블로거를 므흣하게 해준다는 것도 익히 듣고 있는 바지만, 메인을 통해 이렇게 노골적인 낚시질을 하리라고는 솔직히 몰랐다.

그러고 보면 메인에 잡아올린 그림부터가 다음은 낚시질을 작정하고 있었던 터였다. 청바지 리폼에 관한 글이라면, 문제의 포스트에 올라와 있는 아래 그림들 가운데 하나로도 충분했을 일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다음에서 올린 건 이 그림이 아니었다. 다음은 여성의 허리와 다리가 도드라지게 드러난 그림을 택했다. 청바지 리폼이 아니라 낚시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건 니가 삐딱하게 보는 때문이야~' 할 수도 있겠다. 인정하긴 싫지만, 백번 접어서 그럴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렇다면 다음은 아래의 그림을 올렸어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그림이 다음의 메인에 노출된 그림에 적합한 모양새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음은 저 그림을 올리는 대신, 굳이 아래 그림을 잘라 붙여서 올리는 수고를 마다 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냐고? 사실 왜 저 그림이냐고 묻는 것조차가 우스운 일이다. 너도 알고 나도 알고, 하악~하악~거리는 아해들도 알고, 탁탁탁..거리는 아해들도 익히 아는 일이다. 그러니.. 여기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하나다. 다음의 은혜에 감사하라.

다음이 주는 선물 폭탄에 감사하고, 지난 해의 글까지 뒤지고 발굴하여, 애오라지 국민의 오감을 즐겁게 하기 위한 투철한 책임감으로 펌글임을 마다않고까지 찾아 올려주신 그 '유용한 낚시정보'에 감사하라.

다음에 감사하는 의미에서 문제의 블로그에 올라온 마지막 포스팅을 덧붙인다. 웃자 세상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