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2008. 3. 2. 16:18
,

어제 밤부터 지금까지 담배를 굶고 있다. 거의 12시간이다. 밭은 기침이 심하고 그 결과인지 목이 넘 아파서다. 그런데 굶는 건 여기까지가 한계인 성싶다. 너무 허하다. 정신이 없고. 생뚱맞게 이 글을 쓰고 있는 이유다. 관심 이동을 위한.

'라이프 >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물 받고 쌩까기  (6) 2008.03.07
담배 2  (2) 2008.03.04
담배  (2) 2008.03.02
자유시장  (0) 2007.10.05
이현세와 386 사이 그리고 일상적 파시즘  (2) 2007.07.23
호랑이는 죽어도 풀을 뜯지 않는다  (0) 2007.05.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3.09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에 대한 연연이 더 슬프게 합니다. 그냥 그대로 살렵니다. 저는...

    • Favicon of http://haawoo.idtail.com/ BlogIcon 하민혁 2008.03.09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체 눈치가 형광등이라는 얘기를 듣고 사는 사람이라.. 담배를 피우신다는 건지 아니 피우신다는 건지를 잘 모르겠지만.. 암튼, 그대로 사시는 게 좋을 것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