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시민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공개한 '<대한민국개조론>의 프롤로그와 에필로그' 를 읽으면서 먼저 터져 나온 것은 저 허탈한 웃음이었습니다.

<대한민국개조론>의 서문을 통해 유시민은 이 책이 국민께 보내는 단성소라고 말합니다. 히틀러를 뽑은 국민에게 직소하기 위해 쓴 책이라고 합니다. 하도 얼척없는 얘기를 듣고 있으려니 웃음밖에 안 나옵니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주장을 펴기 위해 차용하고 있는 궤변에 가까운 논리를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유시민은 <대한민국개조론>을 조선시대 선비 남명 조식이 명종께 상소한 ‘을묘사직서’로 시작합니다.

흔히 ‘단성소’라고 불리는 이 상소문은 단단한 선비의 기상과 충직한 신하의 면모가 어떠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오늘날에도 읽는 이의 옷깃을 여미게 하는 글입니다. 유시민 또한 “조선시대 재야 지식인의 서슬 푸른 기개와 위민정신을 숨김없이 드러내보인 명문”이다며 이 상소문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2페이지에 걸쳐 ‘단성소’와 조식의 기개에 대해 찬탄을 늘어놓던 유시민이 갑자기 “대한민국의 왕은 국민이다”고 외칩니다. “늘 가슴에 품고 사는 위대한 선언“이라면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대한민국 헌법 제1장 제1조를 하늘 높이 치켜들면서입니다.

지켜보는 이로서는 난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상소문은 신하가 왕에게 올리는 글입니다. 초등학생도 알고 있는 내용입니다. 그래서 유시민이 조식의 상소문을 들고 나올 때, 보통 사람이라면 으레 대통령에게 무슨 쓴소리를 하거나 아니면, 최소한 직언을 하지 못한 유시민 자신에 대한 반성 같은 게 나오지 않을까 여겼을 법 합니다. 세칭 ‘왕의 남자’ 유시민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그런데, 반성을 기대하고 있는 바로 그 지점에서 유시민은 엉뚱하게도 “대통령은 왕이 아니다”고 설레발을 칩니다. 그러면서 “국민이 주권자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나라가 기울어진다”고 목에 핏대까지 세우면서 울부짖습니다. ‘이 친구가 지금 무슨 말을 하려고 이러나’ 싶어 어리둥절할 수밖에는요.

(중략하고)
그러니까, 유시민이 ‘단성소’를 들고 나와 횡설수설하고 있는 얘기를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450여년 전 남명 조식은 죽을 각오로 왕에게 국정을 똑바로 하라는 상소를 올렸다. 지금은 국민이 왕인 시대다. 나, 유시민은 남명의 서슬 푸른 기개와 위민정신을 마음에 새기며 이 시대의 왕인 무지랭이 국민에게 감히 상소한다. ’왕 노릇 똑바로 하라‘고. ’지식인과 언론인에게 속지 말고 나 유시민을 믿어야 한다‘고. ’믿고 따라야 한다‘고.



이를 위해 유시민이 차용하는 것은 논리가 아닌 감성, 곧 비장함입니다. 비장함은 그가 국민 일반을 향해 뭔가 '한 껀' 할 때마다 으레 써먹곤 하는 그의 전매특허입니다(이에 대한 내용은 정통고품격서비스님이 쓴 '유시민의 단성소 논리' 라는 포스트에 잘 드러나 있습니다).

그의 주장에는 비장함이 뚝뚝 묻어납니다. ‘국민(國民)’과 ‘만인(萬人)’이 다르다는, 궤변 그 자체인 희한한 논리 앞에서도 사람들이 광분하는 까닭입니다(내가 히틀러를 떠올리는 것은 오히려 이 지점입니다. -_-). (다시 중략하고)

에니웨이, 유시민의 이 비장미 넘치는 상소궤변에 감읍한 국민의 소리가 메아리가 되고 파도가 됩니다. <대한민국개조론>은 이내 인터넷을 차고 넘칩니다. ‘베스트셀러를 만들자’고, ‘유시민을 대통령으로 만들자’고 난리도 아닙니다. 자가발전하는 감동의 목소리는 거의가 한결같습니다.



대왕개미님! 우리는 모두 죄인입니다! 히틀러라는 희대의 범죄자에게 권력을 준 것도 궁극적으로는 우리 같은 무지랭이 국민이었습니다. 우리 국민은 우리의 무지를 반성하고 각성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 우리에게는 유시민이 필요합니다. 여러분! 국민 개미떼 여러분! 유시민을 믿고 따릅시다! 블라블라~



참으로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문득 신유집회를 행하는 어느 광신교도의 무리가 생각납니다. -_




<덧붙이는 글>

1. 새로운 일을 하나 준비중인 터라 바쁘기도 하고 또 새롭게 시작하는 일에 괜한 액이 낄까싶어서, 가능하면 '까칠한' 글은 쓰지 않으려 하고, 실제로도 쓰지 않고 있는데, 도대체 말도 안 되는 궤변을 부끄러움 하나 없이 너무 당당하게 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얼척이 없어 한마디 해봤습니다. 다만, 유시민이 하고 있는 얘기가 얼마나 제멋대로인지를 일일이 보여주는 일은 접기로 합니다. 솔직히 시간이 아까워서입니다. 물론 유시민이 (한 얍삽하는 칭구라 그럴 리 없겠지만 -_-) 청한다면 언제 어떤 자리 어던 방식으로라도 기꺼이 그의 논변이 궤변임을 적시해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2. 위의 글은 원래 유시민이 자신의 홈피에 '<대한민국 개조론> 프롤로그 및 에필로그 원문'이라며 공개한 날 '유시민의 대한민국개조론'이라는 타이틀로 포스팅된 글입니다. 곧 이어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지적하는 글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이런저런 일에 쫓겨 지내는 바람에 잊고 지내다가. 오늘 오랜만에 이곳에 포스팅을 하려다보니 눈에 띄길래 옮겨적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07.07.22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하지 마세요.
    권력의 맛은 알아도 그 권력이 독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김선일 죽는날 유시민 아침에 뭐했는지 검색해보세요.

    •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BlogIcon 하민혁 2007.07.22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했는지 좀 알려주시지.. ^^

      권력의 독을 모르는 게 아니라, 이미 거기에 취해 그것을 즐기고 있는 단계에 있다고 봐야겠지요. 나는 그렇게 봅니다.

  2. Favicon of http://weelog.tistory.com BlogIcon 라쎄 2007.07.22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다른 무슨 내용이 있을까해서 봐는데.
    유시민이 싫다라는 이야기를 어렵게 쓰시는군요.

  3. Favicon of http://weelog.tistory.com BlogIcon 라쎄 2007.07.22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에 대한 비판은 책의 내용을 가지고 합리적인 비판좀 해주세요.
    내용의 핵심하고는 전혀 관련성도 없는 이야기를 하시는군요.

  4. 김가 2007.07.24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은 비판이라기 보다 감탄사밖에 없는데, 이렇게 댓글이 주렁주렁달리는 것을 보니 사람들을 비분강개하는 무언가가 있나 봅니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고 주권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국민이 왕이고 국민이 왕노릇을 제대로 못하니까 나라 꼴이 이 모양이다라는 유시민의 주장에 대해 하민혁님은 "이것은 궤변이다."라는 주장을 할 뿐 왜 궤변인지에 대한 논리가 없습니다.

    우습다. 어이없다. 비분강개에 불과하다 등등.. 느낌은 있고 논리는 없는...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 살아가는 정상적인 사회라면 감히 상상도 할 수 없고 결코 통하지도 않을, 참으로 유아틱한 떼쓰기라 할 수 있겠습니다." 헐헐... 이런 경우에 해줄말은 단 하나.

    "반사~"

  5. Favicon of http://cyworld.com/illkid BlogIcon illkid 2007.07.27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비판글을 님을 비판하는 글로 대신합니다.

    •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BlogIcon 하민혁 2008.01.13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신하지 마시고.. 기왕이면 제대로 좀 해주시지.
      님과 같은 부류들은 왜 늘 남의 노력에 얹혀가려 하는 건지를 모르겠어요. 스스로가 뭘 하려는 생각은 하지 않고 말이지요.
      노력들 좀 하십시다. 아니면 조용히 한켠에 좀 서계시든지.. -_

  6. 그림자 2007.07.28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쯧 색다른 내용이 있나 봤더니..걍..난 유시민이 싫고 최소한 더 똑똑하다는 소리군..
    한마디만 하면..비유는 비유로 듣는 습관을 가져야지..문구 그대로의 해석..좀 얄팍하다 생각이 들지는 않은지?..니체의 "신은 죽었다"라는 외침은 어찌 들을런지..당신 논리로 말하면 니체도 궤변장이일뿐이네..그려.... 유시민 스스로 신하중에 제일 높은 신하..라 하지 않았나..

  7. 짜우림 2007.07.28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사람이 귀가 얇다는 말이 실감난다.
    남의 말에 잘 휘둘리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심각한건 남의 말을 끝까지 다 들어보지도 않는다는거다. 남의 글 비판을 하려면 전부를 다 읽어본후라야 옳은 비판이 나오는게 상식아닌가.
    겨우 에필로그 읽어보고 이 난리를 치다니,,,

    •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BlogIcon 하민혁 2007.07.30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말이 그말입니다.
      겨우 에필로그 읽고.. 그것도 말도 안 되는 소리로 가득찬 그 에필로그를 읽고 광분해서 난리치는 무리들이 도대체 요해 불가능하다는.. ^^

  8. 대한민국개조 2007.07.29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펀드에 참가하시는 방법

    1. 북펀드 계좌로 입금을 합니다.
    2. 전화나 이메일로 주소, 연락처, 이메일 주소, 입금자명 등을 알려주세요.
    3. 구좌가 마감된 후 계약서를 대신할 내용증명을 투자자들에게 개별발송해 드립니다.
    4. 책 나오기전에 투자자를 대상으로 중간보고 자리를 한번 가질 예정입니다.
    5. 투자자들 중 두세 분 정도 감사를 모십니다.

    북펀드 계좌번호
    국민은행 : 816937-04-003385 / 예금주 : 박미화(미디어줌)
    연락처
    휴대폰 : 010-3052-5050 / 이메일 : 5531334@dreamwiz.com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북펀드는 이제 겨우 30구좌도 채 안남았습니다.

    갑시다! 또 한번, 최단기간 베스트셀러의 감동을 향해서! (194)
    대한민국 개조론 인터파크 베스트셀러 1위.. (11)
    네이버에 "급상승 베스트셀러"로 떴네
    대한민국 개조론 알라딘 베스트셀러 1위.. (4)
    대한민국 개조론 Yes24에서도 베스트셀러 1위.. (7)
    유시민 의원님의 [대한민국 개조론] 베스트셀러 1위 싹쓸이 (6)

  9. 답답 2007.08.26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 에필로그 가지고 찌질하게 굴지말고 유시민 정책을 비판하시오.
    책 내용 정책소개 하고 있거든...빙신아

  10. 어이없 2007.08.27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민혁이가 누구냐? 이런 진중권 같은 녀석...자기가 더 궤변을 늘어놓고 있구만...

    •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BlogIcon 하민혁 2007.08.29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
      유겐트들이 잘 쓰는 말이 있는데.. 이 친구는 '신삥' 유겐트인가 보네.. ^^

      "궤변이라면 궤변이라는 증거를 대라!"

      장하다, 유겐트~!!

  11. 김성호 2007.09.10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저렇게 찾다가 여기까지 왔는데...님들 답답하십니다. 뭐 그리 오래 얘기 하십니까?

    허민혁 님 왈 "자신이 가진 어줍잖은 글재주를 이현령비현령식으로 여기저기 떼다붙이며 자기변호를 위한 무기로 사용한다는 데 거부감을 갖는 것 뿐입니다. 내 인식틀에서 그건 사기고, 사기는 결코 옹호될 수 없는 나쁜 짓이거든요"

    여기서 중요한 것이 하나 있네요! 지인식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허민혁님! 지속적인 비판 감사히(정말로 감사히...비판과 견제는 필요한 것이거든요) 받아들일께요!

  12. 2007.09.17 0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이 저 책을 썼다는건 어디선가 들었는데... 읽지는 못했습니다만
    궤변이라고 말씀하시는것 중에 하나가 國民之下, 萬人之上 이 부분인가요..
    그냥 민주주의 기본원칙인 국민주권이라고 생각하시면 될텐데... 국민이 주권으로 대통령에게 권한을 주었으니 국민이 대통령위에 있고 동시에 대통령이 국민을 대표하니 위에 있다고 말할수 있지요.
    왜 그리 구문하나에 집착하시나요;;

  13. 개념 2007.12.14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집 잡을 만한 걸로 트집 잡는 게 낫지 않나요?

    그리고 상소문은 신하가 왕에게 올리는 거 맞는데요, 우리 나라의 왕은 국민이므로 '신하'인 유시민이 '왕'인 국민에게 올리는 상소문, 남명 조식 선생의 기개를 떠받들어 올리는 상소문이라는 얘기잖아요? 궤변인가요?
    스스로도 스스로의 주장이 우습다고 못느끼시나요?
    상소문은 신하가 왕한테 올리는 것인데, 그럼 대통령한테 쓴소리를 하던가 하는 게 나와야지 왜 국민에게 뭐라고 하느냐 이 말씀이시죠? 그러니까 '왕의 남자', 그러니까 노무현 대통령의 오른팔 유시민은 신하된 입장으로 왕인 노무현 대통령에게 한소리 하는 그런 글이 나와야 정상적이지 왜 하필 때중없는 국민들에게 뭐라고 하느냐 그런 말씀이시죠?

    그런데 유시민이 저기서 말하고 있잖아요. 우리나라의 왕은 국민이라고. 우리나라의 왕은 국민이고 자신은 그 왕을 떠받드는 신하된 입장이라고 말하고 있잖아요? 그러니까 상소문을 올리려면 국민을 향해 올려야죠. 왜요, 왜 하필이면 국민을 왕이라고 하느냐? 대통령이 왕 아니냐? 라고 주장하시려고요? 그런데 국민이 왕이다라고 유시민이 정의내린 것 자체를 부정하려는 것이 우습기 짝이없는데다가(왜 우습냐 하면, 나는 이것을 A라 칭하고 이야기를 전개하겠다-라고 하는 사람한테, 그게 왜 A냐?라고 따지는 것과 같은 경우니까 그렇지요. 왜 그게 우습냐고 물으면 GG 그저 안습) 대통령이 왕 아니냐? 라고 말하려는 것이 정말 황당하기 이를 데 없는 발상.( 유시민은 엉뚱하게도 “대통령은 왕이 아니다”고 설레발을 칩니다. 라는 거에서 분명하게 드러나네요.)

    스스로 궤변을 꾸며대면서, 스스로 허접한 논리로 무장해놓고, '설레발 치지 맙시다'

  14. 바다의집 2008.01.09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요하기는 하나 열정이 없고,
    분석은 있느나 논리가 없으며,
    텍스트는 있으나 컨텍스트가 없으니...

    이유가 무엇인가?
    사상이 없음이로다, 철학이 부재함이로다.

    그대 아까운 재주를 가졌으나 세상을 보는 눈에 안개가 자욱하니 우선 마음을 올곧게 할 것이로다.

    아깝도다, 아까워. 끌끌

  15. w 2008.01.12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바보지? 정말 책 못 읽는구나, 쪼다야

  16. Favicon of http://usimin.tistory.com BlogIcon B군 2008.03.20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하도 어이없어서..
    위에 여러 댓글이 달려있지만 빠진게 하나 있는 것 같아서 댓글 답니다.

    "국민지하, 만인지상" <-- 대통령은 국민 밑에 있고, 나머지 공무원들 위에 있을 뿐이다.
    이게 그렇게 이해하기 힘드셨는지...

    "공무원은 국민 아니냐" 라고 물으신다면 넌센스겠죠?

    • 하민혁 2008.03.21 0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그게 그렇게 읽히는 거였군요. 내 독해력이 형편 없었던 모양입니다. 그렇지만.. 말이죠. 몇번을 다시 읽어봐도.. 나로서는 "국민은 국민이고 만인은 공무원이다"는 저 독해가.. 여전히 낯설기만 하네요. 도대체.. 그 선명한 독해는 어떻게 해야 나올 수 있는 건가요? 아니, 그보다는.. 만일 님의 독해가 맞다면 유시민은 그렇게 쉬운 이야기를 왜 저 따위로 써놓았던 것일까요? 독자들 독해력 테스트를 위해서? 아니면 독자들 아이큐를 함 테스트해보고싶어서? 걍 심심해서? 도대체 어느 쪽이었을까요? 쩝~ -_ ;;

      님의 사이트에 들렀더니..
      지금 이 시각, 아주 재밌는 글이 최신 글로 올라와 있군요. ^^

      명박이가 2MB라고..?, 1비트도 못되는 놈입니다.
      MB가 청와대 컴퓨터 못쓴 이유는? "비번 몰라서"

      대단하신 분을 몰라뵈어 죄송합니다. 앞으로 조신하겠습니다. ㅡㅡ;;

  17. hilary 2008.04.11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정말 재밌네요!

    요즘 이슈되는 기사들을 보면 댓글이 더 재미나요.
    어떻게 저런생각을 할까? 부터
    저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평소에 뭘하고 살까? 까지.

    자기편아니면 언제든지 돌아서버리는
    그러면서 정은 넘쳐나는

    참! 어려운 민족입니다. 한국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