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유행하는 퀴즈 하나.

<질문> 조선일보의 가장 열렬한 독자는 누구인가?

기사의 토씨 하나도 빠뜨리지 않으며, 기사 행간의 의미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읽는 조선일보의 열혈 독자는 과연 누구일까?

맞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그대로다. 정답은 <오마이뉴스>와 <미디어오늘> 기자들이다. 물론 우스갯소리다. 그러나 진실은 자주 시중의 우스갯소리로부터 그 모습을 드러내는 법이다.

<오마이뉴스>와 <미디어오늘>의 조선일보 관련 기사에서 드러나는 것은 언제나 그 정치적 기동이다. 조선일보의 열렬한 독자이기는 하되, 그들이 열혈 독자로 활동(?!)하는 목적과 이유는 다른 데 있다. 바로 '트집을 잡기 위해서'다. 참으로 얼척없고 웃기잡는 일이다.

게다가 이는 무용하기까지 한 일이다.

"오늘 한번 시험해보라. 신문이나 책을 펼쳐들고 거기 나오는 어떤 글이든지를 선택한 다음, 오로지 시비꺼리를 찾을 목적으로 그 글을 살펴보라. 아마 시비꺼리들이 부지기수로 눈에 들어올 것이다."

지난 1998년 언론비평웹진을 내면서 썼던 글이다. 내 눈에 '불순한 목적'이라는 들보를 박고서 다른 이의 눈에 든 티끌을 찾는다고 무엇이 달라질까? 그렇게 해서 얻는 게 무엇이며, 얻는 게 있다고 한들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한겨레와 조선일보는 지금 '데칼코마니'의 양편으로밖에 안 보입니다. 거울을 보고 짖어대는 격이랄까."

얼마 전 한겨레신문 기사의 문제점을 지적한 글에 방문객이 달아둔 댓글이다. 동의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불안(?!)하다. '데칼코마니'는 양편이 정확히 균형을 이루었을 때 데칼코마니다. 한겨레와 조선일보가 과연 이같은 균형을 맞추고 있다고 할 수 있을까?

한겨레나 오마이뉴스 미디어오늘이 조선일보와 균형을 이룬다고 믿을 사람은 없다. 전자는 우선 역량에서 미달이다. 그렇다면 언론 본연의 자세에 충실한 선명성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이 또한 제눈에 '들보'를 박고 있는 모습에서 보듯 미달이다. 오죽하면 조선일보가 '비판언론'임을 자임하고 나섰겠는가?

결국 '개마이'나 '한걸레'나 '미달이오늘'이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밖에 없다. 조선일보의 열혈독자가 되어 열심히 조선일보를 구독하는 것, 남보다 먼저 조선일보를 읽고, 남보다 1초라도 먼저 티끌을 찾아내는 것, 그리하여 그 일에서 최고가 되는 것. 그 뿐이다. 만쉐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규영 블로그로부터 온 세 번째 돌 2006.11.02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한 가지 더. "무정부주의적 지향"은 "진영을 넘어선" 것이 아니라
    진영을 추구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