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 · 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뉴스제휴평가위)'가 7월 7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관련 정례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 제3차 뉴스검색제휴 평가 결과를 발표했으며 ▲ 분야별 TF 활동 사항 점검 ▲ 제2차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 접수 일정을 확정하였다.



제3차 뉴스검색제휴평가 통과 매체는 77개, 신청 매체 중 12.16%





뉴스제휴평가위는 지난 4월 1일부터 2주간 ‘뉴스검색제휴'를 원하는 언론사의 신청을 받았다. 그 결과 총 633개 (네이버 564개, 카카오 278개) 매체의 신청서가 접수됐다.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네이버 433개, 카카오 213개 등 총 469개 매체 대상으로 지난 2개월간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네이버 72개, 카카오 39개 등 총 77개 (중복 35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기준 비율로는 12.16%이다.


한편, 뉴스검색제휴 언론사의 ‘카테고리 변경’ 신청 결과 총 68개 (네이버 16개, 카카오 53개, 중복 5개) 매체의 신청서가 접수되었으며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네이버 10개, 카카오 36개, 중복 4개 매체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네이버 4개, 카카오 15개, 중복 2개 총 17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기준 비율로는 26.56%이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제휴 규정에 따라 기사 생산량, 자체 기사 비율 등의 ‘정량평가(30%)’와 저널리즘 품질 요소, 윤리적 요소, 수용자 요소 등이 포함된 ‘정성평가(70%)’로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작업에는 한 매체당 무작위로 배정된 평가위원 10명씩이 참여했다. 위원들의 평가점수 중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한 평균 점수가 70점 이상인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평가 결과는 신청 매체에 개별 통보되며, 통과 매체는 매체 별 준비상황에 따라 양사의 검색서비스에 순차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분야별 TF 활동 사항 점검



뉴스제휴평가위는 지난 4월부터 입점 규정 전반 관련 TF, 제재 규정 전반 관련 TF, 모니터링 TF, 광고 홍보 기사 TF를 운영했다.


입점 규정 관련 TF는 재평가를 포함한 입점 평가 전반을 재검토했으며, 제휴 신청 매체의 평가 방법 및 과정을 개선할 예정이다. 제재 규정 관련 TF는 현행 제재 조치 기준 및 벌점제를 개선을 논의했다. 세부적인 내용은 모니터링 TF와 조율해 향후 적용할 예정이다. 모니터링 TF는 현재 포털 각 사에서 진행하는 모니터링 활동의 실사를 진행해, 현행 모니터링 과정이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광고 홍보 기사 TF는 새로운 사례 연구와 함께 광고 홍보 기사의 용어를 재정리했다. 이를 활용해 합리적인 제재 규정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한편, 뉴스제휴평가위 심의위원회 이근영 위원장은 “제휴평가위원회의 전반적인 활동이 작년보다 향상되었으나 일부 개선이 요구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각 TF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바로 적용 가능한 부분은 규정에 즉시 반영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TF를 운영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요약] 2015년 10월 출범한 포털 뉴스의 심사를 담당하는 기관


2015년 10월 발족한 위원회로 국내 인터넷 생태계가 저널리즘의 가치를 바탕으로 건전하게 육성, 발전할 수 있도록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서비스 심사를 전담하는 평가위원회(상설기구)와 정책과 제도를 담당하는 운영위원회(비상설기구)로 구성된다. 언론 유관단체 및 이용자 단체, 학계 및 전문가 단체 등 15개 단체에서 각각 2명씩 추천한 30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평가위원회는 새롭게 포털과 제휴하는 언론사를 심사해 제휴 여부, 기존 제휴 언론사의 계약 해지 판정 등을 결정하고, 광고성 기사와 선정적 기사의 판정 기준도 마련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