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희가 영화 감독 홍상수와의 불륜설 속에서도 한국 여배우로는 처음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는 낭보를 접했다. 



김민희, 홍상수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김민희, 홍상수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김민희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는 소식이다. 


김민희는 공식경쟁 부문에서 다른 17편과 경합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얄궂게도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에 빠졌던 여배우 '영희'를 열연했다고 한다. 



김민희, 홍상수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김민희, 홍상수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때문에 이를 두고 호사가들의 말들이 많다. 특히 네티즌들의 반응은 칭찬이나 격려보다는 비판과 비난이 주를 이룬다. 


아직 국내 상영되기 전이긴 하지만, 소개된 영화의 소재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씨의 현실과 오버랩되는 데다가, 영화의 내용 중에는 영희와 유부남 영화감독과의 관계에 대한 세상의 시선에 강하게 반론하는 대사 등이 있어 이같은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작년 6월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지난 16일 처음으로 기자회견장 등 공식석상에 함께 등장했고 친밀한 스킨십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 이미 한 차례 큰 흥미를 끈 바 있다. 


이들의 스킨십은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날도 역시 마찬가지로 이어졌다.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가 공개한 '레드카펫' 영상을 보면 홍상수 감독은 여전히 배우 김민희를 끔찍하게 챙기고 있다. 허리를 감싸 안는가 하면 김민희를 바라보는 눈길도 다정하기 그지없다. 





김민희도 이같은 감정을 숨기지 않는다. 무대에 오른 김민희는 "누군가에게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을 줄 것이라 생각했고, 그래서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특히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 받았다"면서 "제가 오늘 받는 이 기쁨은 모두 홍상수 감독님 덕분이다.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홍상수 감독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고 한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로,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과 함께 찍은 두 번째 영화다. 국내에는 올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한편 세계 3대 영화제에서 한국 여배우가 여우주연상에 오른 것은 배우 전도연이 지난 2007년 칸국제영화제에서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10년 만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이 소식을 접하고 다루는 국내 언론의 관심은 꽤나 뜨겁다. 

하지만 이같은 국내 분위기와는 달리 정작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서는 김민희의 여우주연상 소식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오늘 날짜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메인화면오늘 날짜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메인화면



국내의 요란한 관심과는 달리 김민희의 여우주연상 소식은 오늘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메인에는 나와 있지 않다. 

수상 결정이 난 지 이미 하루가 지났기 때문에 메인에서 밀려난 것일 수도 있고, 또한 메인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김민희의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확실히 의미있는 일이다. 

무엇보다 이 수상이 세상의 온갖 눈치를 딛고 이루어진 수상이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다. 감사하며, 김민희 홍상수 두 사람에게 앞으로도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시형 2017.02.22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포스팅 잘봤습니다. 님으로부터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고 싶습니다!!
    shyngpark1108@gmail.com 으로 부탁드립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