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태블릿PC가 다시 논란의 중심에 올랐다.

 

특검은 10일 장시호가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검은 이 태블릿이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5년 11월경까지 최순실이 사용한 것으로, 삼성 지원금 수수 관련 이메일 등이 들어 있고, 사용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정보 등을 고려할 때 최순실 소유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최순실 측은 즉각 반박했다 장시호가 제출한 태블릿PC도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알지 못하고 태블릿PC를 사용할 줄도, 사용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나아가 두 대의 태블릿PC에 대해 개설자, 사용자, 사용 내역, 저장 기록 및 기록의 변개, 언론 또는 특검에 제출된 경위를 전문기관에 감정을 요청, 철저히 조사하자고 주장했다.

 

특검은 여러 정황으로 볼 때, 두 대의 태블릿PC가 최순실이 사용한 게 맞다는 입장이고 최순실은 자신은 문제의 태블릿을 알지 못하고 사용한 적도 없다는 주장이다

 

이렇게만 보면 양측이 전혀 다른 주장을 하는 듯 보이지만, 실제는 같은 주장일 수도 있다. 두 대의 태블릿PC가 모두 최순실 태블릿PC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는 약간의 IT 상식만 있어도 가능한 해석이다.  

 

 

모바일 기기는 기본적으로 이메일 주소 등록이 필수다

 

 

IT 상식으로 푸는 '최순실 태블릿PC 논란'의 비밀 IT 상식으로 푸는 '최순실 태블릿PC 논란'의 비밀

 

 

 

태블릿PC든 스마트폰이든, 모바일 기기를 구입해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이메일 아이디를 필수적으로 입력해야 한다. 그리고 이 때, 특별한 다른 설정을 하지 않으면 이 기기는 기본적으로 이메일이 갖는 연락처와 이메일의 모든 내용을 다른 PC 혹은 다른 기기와 공유하게 된다.  

 

최순실 태블릿PC와 관련한 이제까지의 여러 논란을 보면, 이 논란들은 결국 여기서 비롯되었을 개연성이 대단히 크다.  

 

최순실이 사용했건 안 했건을 떠나서 최순실이든 다른 누군가이든 문제의 태블릿PC에 최순실의 이메일을 입력했다면, 그때부터 최순실이 주고 받는 모든 이메일은 이 태블릿PC에도 자동으로 저장된다. 설정에 따라서는 사진까지도 공유된다.

 

그리고 만일 그렇다면, 지금 JTBC와 최순실, 특검과 최순실이 주장하는 내용은 아무런 모순없이 설명될 수 있다.

 

최순실의 경우, 최순실 자신이 문제의 태블릿PC를 직접 사용하지 않았다고 해도 최순실이든 다른 누군가에 의해서든 최순실의 이메일을 태블릿에 입력했다면, 최순실이 다른 PC 등에서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은 이 태블릿에도 고스란히 저장된다. 따라서 설사 문제의 태블릿에서 최순실의 이메일 등이 발견되었다고 해도 자신은 태블릿PC를 사용한 적이 없다는 최순실의 주장에는 별다른 모순이 없다.

 

JTBC나 특검의 경우, JTBC와 특검은 문제의 태블릿PC에서 최순실의 이메일 계정과 자료들이 발견되었으므로 이 태블릿PC는 최순실의 PC라는 입장이다. 그런데 이 역시 최순실이 문제의 태블릿PC에 자신의 이메일을 입력했다면 얼마든지 가능한 주장이다. 다시말해 JTBC나 특검 입장에서는 어쨌든 문제의 태블릿PC에서 최순실의 계정과 최순실이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 등이 발견되었으므로 이 태블릿PC를 최순실의 것으로 확인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다.

 

특히 JTBC가 보도한 최순실 태블릿PC의 사용 기간이 2012년-2014년이고, 장시호가 제출한 제2 태블릿PC의 사용 연도가 2015년도인 것을 감안하면, 그리고 JTBC와 특검이 발견했다는 메일 내용 등의 일관성을 놓고 보면 이 해석 말고는 다른 해석의 여지가 크지 않다는 판단이다. 

 

이상, IT 상식으로 풀어본 '최순실 태블릿PC 논란'의 비밀이다.

 


덧>
그렇다고 한다면, 변희재나 정규재 등이 JTBC 보도 태블릿과 장시호 제출 태블릿PC에 대해 주장하는 바는 문제의 핵심을 벗어나 있다고 봐야 한다. 그 이전에 JTBC의 방송 화면을 두고 조작이라며 '특종' 운운하는 것 역시 핀트가 많이 어긋난 주장이다. 방송은 그 특성상 태블릿PC가 아닌 방송용 PC로 정리한 자료를 보여주는 게 당연한 것임에도, 그걸 캡처해서 조작이라며 특종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인 때문이다.

 

덧2>

내가 잘못 해석한 부분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런 부분이 있다면 지적해주시길 바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7.01.13 0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기화 말씀하시는거 같은데 검찰에서 밝히길 캐시 정보도 들여다 보았다고 합니다. 그럼 단순히 구글계정 로그인으로 동기화 뿐만이 아닌 태블릿에서 실제로 언제 열고, 다운로드->삭제 정황도 있단 겁니다. 또한 데이터 로밍은 단순 구글계정이 아닌 기기자체를 기반이므로 위치정보를 통한 최씨 동선 확인은 태블릿이 최씨거라는게 확실하단겁니다

    • Favicon of http://eznet.co.kr BlogIcon 이지넷 2017.01.13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동기화 얘기한 겁니다. 그런데 특검 발표에는 지금 말씀하신 내용은 전혀 없었는데요. 말씀하신 내용의 출처가 어디인지요.

      제가 아는 건 오히려 지금 설명하신 것과는 내용이 많이 다릅니다.

      1. 특검이 공개한 삼성 태블릿PC SM-T815 (골드모델) 기종은 2015년 8월 24일에 출시됐다. 고로 최순실이 2015년 7월부터 이 태블릿PC 를 사용했다는 특검 측의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2. 특검은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했다면서, 의문의 여지가 없으므로 더 이상의 검증 따윈 없다고 단언한다. 그러나 특검은 가장 기본적인 정보라 할 수 있는 이동통신망 가입 여부나, 개통자, 요금납부 여부 등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이런 특검 발표를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 참고로 위의 정보는 이통사에 간단한 수사협조 공문만 보내면 하루만에 확인이 가능하다.

      3. 특검은 이 태블릿PC의 위치 추적을 했느냐는 질문에 "하지 않았다"고 잘라 말한다. 참고로 이동통신망에 가입되어 있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의 위치 추적은 관련 수사를 할 때 거의 필수적인 사항이다. 그런데도 하지 않았다? 이런 검찰의 발표를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http://blog.naver.com/myhotline/22090968178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