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사업을 완전히 접기로 결정했다는 긴급 속보입니다.

 

한겨레 단독 한겨레 단독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단종 결정"

 

 

한겨레는 11일 삼성 고위 관계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생산 중단과 판매 중단 결정이 뭘 뜻하겠냐. 접기로 한 것이다. 다만 우리 스스로 사망선고를 내릴 수 없어 생산을 중단하고 이통사에 판매 중단을 요청하는 것으로 대신한 것이다", "조만간 갤럭시노트7 구매자들이 원하는 바에 따라 환불을 해주거나 갤럭시S7·7엣지 등 다른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교환해주는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는 단독 기사를 냈습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이같은 결정을 한 배경에 대해 "발화 원인을 규명하는 것으로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을 넘었다고 봤다. 배터리를 새 것으로 교환한 제품으로 다시 바꿔주겠다고 하면 소비자들이 수용하겠냐"고 말했다는데요.

이로써, 10일 경북 구미공장과 베트남공장의 갤럭시노트7 생산을 전면 중단하면서, 이동통신사들에 갤럭시 노트7 판매를 중단하라고 요청한 지 하룻만에 갤럭시 노트7 퇴출에 대한 의견을 피력한 셈입니다.

삼성전자와 이통사들이 오늘 오후에 갤럭시노트7 생산·판매 중단에 따른 교환·환불 절차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삼성 갤럭시노트7은 결국 비운의 스마트폰으로 역사에 기록을 남기게 되었는데요. 이로써, '이재용 폰' 갤럭시 노트7을 타고 화려한 비상을 꿈꾸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꿈도 당분간은 접어두어야 하게 되었습니다.  

지못미 갤럭시노트7. 지못미 이재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