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회사 (주)다다미디어(대표 이승, www.dadamedia.net)가 2016년 하계 휴가 기간 동안 인터넷신문 창간을 준비 중인 예비 언론인과 인터넷신문 운영자를 대상으로 인터넷신문 창간 및 운영 강좌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인터넷신문 창간, 누구나 할 수 있어요인터넷신문, 창간에서 등록 운영까지

 

 

다다미디어는 이번 하계 휴가 기간인 8월 11일부터 15일까지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및 동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변경된 인터넷신문 창간 및 등록 절차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인터넷신문 운영의 실제에 대한 내용으로 강좌를 개설 운영할 계획이다.

 

강좌를 개설한 배경에 대해 다다미디어 이승 대표는 “신문법 시행령(2015.11.19)에 대해 잘못 알려져 있는 사항이 너무 많다”면서, 단적인 예로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신문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5명 이상의 인력을 고용해야 한다고 알고 있지만 이것은 잘못된 정보다”고 말한다.

 

현재 인터넷신문은 누구나 운영할 수 있다.

 

인터넷신문은 대한국민이면 누구라도 창간하여 운영할 수 있으며, 개인이든 법인이든 사업자등록증을 내어 사업을 할 수도 있다. 시행령에서 말하는 5인 이상의 인력은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을 하는 경우에만 필요하다. 하지만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인터넷신문을 등록하여 얻는 실익은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 오히려 각종 규제에 따른 손해와 불편함이 더 많다.

 

이승 대표는 “이처럼 인터넷신문 창간 및 운영에 대해 잘못 알려져 있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 실제로 인터넷신문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들에 대해 동종업계에 있는 분들이 같이 고민하고 해결하는 시간을 가져보자는 것”이 이번 행사의 가장 큰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승 대표는 또 “다다미디어는 인터넷 시대가 열리던 1998년부터 인터넷신문을 제작해온 지 올해로 19년이 되었고, 그동안 제작한 인터넷신문 숫자만도 1천여 개가 넘는다”면서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인터넷신문 창간 업체에 대해서는 세팅비 면제 등의 파격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터넷신문 솔루션은 인터넷신문의 기사 등록, 편집, 기사 공유 등의 여러 기능을 관리하는 인터넷신문 통합 관리 솔루션으로 다다미디어를 비롯한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업체에서 제공하고 있다. 국내의 인터넷신문사 대부분은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 방식으로 이같은 전문업체의 인터넷신문 솔루션을 이용한다.

 

이번 인터넷신문 창간 및 운영 강좌는 다다미디어(www.dadamedia.net) 홈페이지를 이용하거나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사이트 넥스트모바일(www.nextmobile.kr)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